해컥배챠 의 다양한 글쓰는 세상

한국 프로야구 최초의 4할 타자 백인천

목차

근래의 한국프로야구가 세계적인 수준이라는 것은 여러차례 증명을 해왔습니다. WBC와 올림픽에서 선전하는 모습, 속세 최고의 무대인 메이저리그에서 활동하는 정상급 메이저리거 배출 등을 통해 우리의 높은 프로야구 수준을 입증해 오고 있습니다. 높아진 수준의 한국 프로야구의 리듬 속에는 전무후무한 시즌 4할 타자가 존재했는데요. 앞으로도 깨지기 힘든 기록의 보유자인 유일한 4할타자 백인천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백인천 한국 프로야구 유일한 4할 타자

한국 야구가 무장 끝장 변방이 아니라는 것을 보여주기까지 많은 야구인들의 노력과 야구팬들의 사랑이 빛을 발하면서 역사가 만들어졌습니다. 1982년도에 출범한 한국프로야구는 결결이 여러 부분에서 부족한 것이 많았습니다. 기술적인 측면이나 선수들의 플레이 수준도 일세 야구와 많은 격차를 보였는데요. 그러다보니 프로야구의 초창기를 빛냈던 선수들은 지금으로 치면 해외파 선수들이었습니다. 30승 투수로 그만 알려진 장명부, 4할타자인 백인천은 정질 프로야구에서 건너왔고 22연승을 하며 강철어깨를 선보인 박철순은 미국 마이너리그에서 건너왔습니다. 이런즉 해외파 선수 중심에 조만에 백인천이 있었던 것입니다.

백인천은 1982년 MBC청룡이라는 팀에서 감독 겸 선수로 뛰었습니다. 흔히 말하는 플레잉 감독이었던 셈입니다. 금일 야구 뿐만 아니라 다른 스포츠를 통틀어서도 무척 드문 케이스라고 볼 수가 있습니다. 더욱이 이녁 제때제때 나이는 40세로 운동선수로서는 은퇴 시점도 지난 나이라고 할 요행 있었습니다. 그러한 그가 프로야구 원년 시즌에 기록했던 타율 4할 1푼 2리는 현재까지 깨지지 않는 대기록입니다. 진짜로 길미 기록이 깨질 운 있을지가 의문이 들기까지 합니다.

엄청난 역사를 자랑하는 메이저리그에서도 1941년 이후 4할타자가 나온 비교적 없고 부질 프로야구에서는 애오라지 애한 명도 나온적이 없습니다. 한국프로야구에서도 바람의 아들이라 불렸던 이종범 선수가 턱밑까지 도전하기는 했으나 4할이라는 벽을 넘지는 못했습니다. 역할의 분업화가 훨씬 잘되고 있는 연대 야구에는 사실 나오기 힘든 기록이고 심지어 야구수준이 높지 않은 시절이라도 할지라도 4할 타율은 꿈의 타율이라고 할 이운 있겠습니다.

백인천의 선수 생활

선수 백인천이 이름을 알린 것은 고교시절부터였습니다. 야구의 명문이 아닌 경동고는 백인천이 재학하던 1959~1960년 유소년야구 전성기를 맞이했습니다. 경동고는 백인천의 활약을 앞세워 1959년 황금사자기와 1960년 황금사자기, 청룡기를 전체 휩쓸었습니다. 댁 당시에 고교야구 대회가 그 두 미팅 뿐이었다는 것을 고려하면 엄청난 업적이라는 것을 짐작할 요체 있습니다. 1959년 고교생으로는 최초로 서울운동장에서 홈런을 만들어 내기도 했습니다. 실업야구에서도 매우 없던 홈런을 고교생이 이시 환경에서 때린 것을 감안하면 그의 실력이 압도적이었다는 것을 알 수가 있는 것이죠. 경동고 졸업 이후에는 실업야구팀인 농업은행에 입단하게 됩니다. 그의 위상이 높아진 것은 1961년도에 열렸던 아시아야구 선수권 대회입니다. 대만에서 열린 익금 대회에서 한국은 일본을 넘지 못하고 준우승을 차지했으나 김성근(당시 선수, 우리에게 제꺽하면 알려진 김성근 감독)과 배터리를 이뤄 큰 활약을 보였습니다. 이에 밑바탕 프로야구 팀에서 입회 제의를 받고 1962년에 진출하게 됩니다. 한국 스포츠 주견 최초의 외번 진출자였던 것입니다. 이렇게 어렵게 진출해서 일본에서 우여곡절을 겪던 그는 1975년 일본에서 타격상을 받으며 일본리그 최고의 타자 자리에 오르기도 했습니다.

한국에 돌아와서 프로야구 원년에 플레잉 감독을 하면서 4할(80경기)대 타율이라는 대기록을 세웠습니다. 여러가지 사유로 인해 3년만에 은퇴를 하고 이환 주인 생활을 하였으며 중간중간 송신 해설자 역할도 하였습니다. 감독으로서는 1990년에 LG 사령탑을 맡아서 우승을 하기도 하였습니다. 2010년 6월부터 현재까지는 KBO 리그 은퇴선수협의회 회장을 맡고 있습니다.

‘인물 가지각색 이슈’ 카테고리의 다른 글

Category: spor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