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컥배챠 의 다양한 글쓰는 세상

[시사있슈] 유럽 축구 슈퍼리그 요약 및 찬반 입장 정리

목차

지난 19일(한국시각) 유럽 명문 구단들이 참여하는 유럽 슈퍼리그(ESL) 출범이 공식화되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유럽 슈퍼리그가 무엇인지 역시 자네 출범에 대해 찬반의 입장이 매양 무엇인지 사견은 접어둔 채로 요약정리해본다.

기위 슈퍼리그가 무엇인지 대범 알아보자. 슈퍼리그를 알기 위해서는 앞서 슈퍼리그 출범의 배경이 된 홍점지익 축구계의 상황을 알아야 한다.

영역 축구계는 각국 리그의 상업화와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월드컵 등의 확대로 엄청난 자본의 장이 되었다.

##

바꿔 말하면 자네 이득의 상당 부분을 두 대회를 주관하는 만방 축구연맹(FIFA), 유럽축구연맹(UEFA)이 가져갔고, 가뜩이나 가혹해진 일정 속에 수입의 상당 부분까지 빼앗기며 유럽 정상급 조짐 구단 ( 짓 빅클럽) 들의 불만도 커져만 갔다. 이리하야, 유럽 명문구단(빅클럽)끼리 모여 자체적으로 리그(슈퍼리그)를 열겠다고 나섰고 , 어김없이 현 갑의 입장인 UEFA는 자신들의 이벤트인 UCL(챔피언스 리그)에 피해가 갈 것을 우려해 ( 슈퍼리그의 빅클럽끼리의 격돌은 아무래도 축구팬들의 큰 관심을 끌게 마련이며, 주중 스포츠 시간이 겹치게 되기 때문이다 ) 이런즉 움직임에 극렬 반발했고, FIFA도 이에 동조한 것이다.

이렇게 슈퍼리그는 가시화되었다.

레알 마드리드, 바르셀로나,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스페인)와 유벤투스, AC밀란, 인터밀란(이탈리아), 뿐만 아니라 리버풀, 맨체스터 시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아스널, 첼시, 토트넘(잉글랜드) 등 온통 12개 팀이 합류를 의결 및 발표하면서 급물살을 타게 된 것이 지난 19일의 일이다. 면면이 화려한 짓 최고의 빅클럽들이다.

어째 그들은 슈퍼리그를 출범시키려 하나?

앞서 언급한 대로 핵심은 명문 구단(빅클럽)들의 경제적 이권이다. 시방 시스템대로는 챔피언스리그에 참가해야만 큰 수익을 얻을 복 있는데, 군 진출권이 각공이 리그 최상위팀으로 국한되다 보니, 진출로 인한 득 기대가 어려운 것이다. 도리어 슈퍼리그는 창립 구단의 기득권을 영락없이 보장한다. 총 20개 팀이 승강제가 없어, 강등 위험는 리그를 진행한다. 세상 최고의 팀들끼리 맞붙다 보니, 높은 중계권 수입도 기대할 성명 있다. 안정적으로 고수익을 낼 운명 있는 것이다.

하지만, 범축구계의 반발로 3일 만에 과수 팀들이 합류 결정을 취소하고 사과문을 발표하며 무산이 될 위기에 처했다.

##

이해관계가 충돌하고, 축구에 대한 인식의 대한 차이가 존재하니, 찬반의 입장이 갈렸다.

금시 찬반 양측 입장을 정리해보자.

찬성 측 입장

슈퍼리그가 진행되면 전 세속 축구팬들의 관심도가 보다 커져, 자본이 모이게 되고, 낙수효과가 발생하여, 하위 구단까지 전통 이익을 볼 이운 있으며 이는 궁극적으로 축구를 살릴 생목숨 있다. 슈퍼리그의 출범이 안되면 빅클럽의 재정적 파탄과 해체는 명확하다. 슈퍼리그는 막대한 참가금을 참관 클럽에 제공하여, 그들의 재정 위기에 큰 도움을 준다. 사람들이 축구에 대한 흥미를 잃고 있다. 슈퍼리그를 통해 인기를 회복할 핵심 있다.

불찬 측 입장

##

슈퍼리그라는 압도적 리그가 진행되면 관심도가 지나치게 편중되어 하위리그가 목소리 자리를 잃게 된다.

축구의 기본은 자국리그이다. 슈퍼리그가 출범하면 자연스레 자국리그에 대한 관심도가 낮아질 무망지복 있고 이는 축구 기반을 뒤흔드는 것이다.

강등제가 없는 리그는 ‘고인 물’이 되어 축구의 재미를 반감시킬 목숨 있다. 약팀이 강팀을 꺾는 사변 이것이 축구의 묘미 사이 하나이다. 슈퍼리그로 빅클럽이 빠져나가면 소규모 클럽만으로는 리그 운영이 어려워져 축구 전체적인 기반이 무너질 생명 있다.

축구는 자본주의에 흔들릴 명 없는 율동 댁네 자체이다.

스포츠

Category: spor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