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컥배챠 의 다양한 글쓰는 세상

[심층 인터뷰] 옐런의 금리인상 발언, 우리시장에 악재 되나? f.신한...

목차

https://www.youtube.com/watch?v=12BtunBrMJw

  1. 각국 중앙은행들이 기후에 관심을 가지는 이유? 2020년 1월 말이라고 가정해보면… 채 코로나가 터지기 전에 모두가 마스크를 쓰고 다닐 것이고 경제가 스탑될 것이라고 경고하면 서두 이상한 사람이라고 여길 것.

기후변화도 마찬가지. 중요! 부채가 많은 환경에서 코로나가 터지면 부채 부담이 급증하게 된다. 전년 코로나 사태에서 가군 큰 영향력을 행사한게 FED. 코로나와 부채가 있으면 부채를 FED에서 컨트롤이 가능하다.

코로나 대신해서 이금 자리에 경제를 스톱시킬 요인을 넣을 성명 있는데 ‘기후 변화’를 생각해 볼 수가 있음. 즉, FED에서 관심을 가지는 건 ‘이런 겉 요인으로 인한 스트레스를 은행이 잘견뎌낼 목숨 있는가?’ 이다.

지금은 부채가 워낙 많은 환경이기 그리하여 외부요인에 민감한 상태라 연준이 관심을 가지고 있는 것

  1. 옐런은 연준도 아니면서 어찌나 이렇게 시끄러운가? 이참 코로나로 인해 금융자산을 갖고있는 부유층과 보통 서민의 양극화를 심화시켰다. 부유층의 사치재 소비를 보면 금리를 빛 시켜야하지만 실물경제 사이드에서 어쨌든 실업률이 해결되지 않은 상태기때문에 이익 인상을 할 수없는 상황.. 금리를 자기 조정 할 수가 없으니 장상 구두개입을 들어오는 것.

래리서머스가 옐런에게 경계 세가지 사곡 1. 인플레이션을 경고하라 2. 경기부양책은 나눠서.. 3. 실업급여 연장하지마라 인데 옐런이 이걸 곧잘 따르고 있는 중으로 보인다 말만하면 아낙 믿기때문에 1) 별의미 없는 회사채 매각을 하면서 시장에게 찝찝함을 주기 머리통 함. 만기가 짧은 회사채 특성상 놔두면 알아서 사라지는데 쓸데없이 중간에 매각해서 정리하겠다고하면서 시장 참여자들을 혼란스럽게 만듦 2) 테이퍼링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을 오뉴월 시작. 국채는 놔두고 모기지 채권을 건드린다고 말함. 즉, 테이퍼링 속도를 빠르게 가져갈 수 있다는 불안감을 조성 3) 6월 FOMC에서 IOER 변 와 역REPO금리를 상 할 예정. 이전에는 이전 인상에 엄청 예민하게 굴었던 시장을 외려 이제는 겁을 주기 위해 움직이기 생각 기극 연준과 옐런은 블러핑 중이다고 보고있음

Q) 근데 호위호 파월이 아니고 옐런이 이러냐고.. A) 굳이 의장까지 나설 필요도 없고 래리서머스가 조언한 대상인 옐런 하나로 족하며 , 시장에서 혼란을 주기위해서는 위원들 사이에서도 다양한 의견을 내면 혼란을 주기 충분하다

  1. 위안화 절상이 되는 이유 위안화 강세를 만들어내는 요인들 1) 대외적인 요인

a. 미국을 들판 무망지복 있음. 환율을 고려할땐 성장과 금리를 생각해야하는데, 영산마지 백신이 나올때 기대와는달리 4, 5월 고용지표를 보니 생각보다 성장이 약하다는 것을 보여줌. 금리는 도리어 내려오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특정국가에서 성장이 세거나 금리가 높으면 정형 쪽으로 돈이 흘러가면서 통화가치가 올라가는데 미국이 두가지를 모조리 놓친 상태라 중국 위안화가 절상되고 있음

b. ECB에서양적완화 속도조절을하자는 얘기가 나옴. 한도를 정해놓고 사는 식의 양적완화에서 매입속도를 줄이겠다는 것인데 시장의 기대만큼 풀리지 않으면서 유로 강세가 나타남. 금방 정해진 시장을 나눠먹는 구조인데, 저성장이면 늘어나지 않기때문에 남의 것을 빼먹어야 함. 압도적인 기술력으로 이기면 좋겠지만 그게 쉽지 않음. 대략 사용되는 방법은 자국의 통화가치를 낮춰서 가격을 저렴하게 만들어서 수출하는 전략을 실시. 중국 일구 위안화를 강세하면 불리해지지만 유럽이 알아서 유로 강세를 만들면서 부담을 줄여줌.

2) 대내적인 요인 c. 중국의 수출이 하 좋았음. 제조업 경기가 좋아서 불 공급이 늘어나서 위안화 근력 발생

d. 중국의 스탠스인데, 어느나라나 성장은 두가지, 내수나 수출로 성장할 수 있음. 중국에서 작년에 무역전쟁을 겪으면서 내수로 눈을 돌림. 근데 물가가 뛰면 내수소비가 위축됨.

물가 잡는 방법은 a. 금리를 올린다 -> 서민경제가 타격을 받음 b. 통화를 절상한다 -> 수입물가가 낮아지면서 물가 잡음. 수출이 힘들어지지만 중국은 내수에 관심을 가지고 있음 심증으로 생각한 의체 새중간 하나는 미중무역회담을 앞두거나 환율보고서가 나올쯤에 위안화가 강세를 보이는 경우도 잦다.

  1. 그럼 앞으로 어떻게 되나? 위안화 절상기조가 숨고르기에 들어갈 것 같음. 1) 옐런과 연준의 근자 움직임으로 인해 금리를 띄우면서 불 강세를 만들 명맥 있음 2) ECB가 이번주 목요일인데 속도조절이 쉽지 않아 보임. 금리가 너무빠르게 올라서 매입속도를 올렸었는데 그때보다 목하 더 빠르게 올라가고 있음. 더군다나 자기들만 속도 줄이면 유로 강세가 발생하면서 수출에 타격을 입기때문에 쉽지 않음 3) 최근에 다른 국가가들이 코로나회복 되는 추세가 나타면서 정상화 됨. 이로인해 중국의 수출세가 내려가고 있음 이렇게 상황이 바뀌게 되면, 중국 당국도 수출이 빠르게 주저앉게 될 것이라 위안화 절상을 막을 가능성이 크다.

요새 나오는얘기로는

  1. 외환보유고를 늘리는 방법. 달러를 인민은행에서 사면서 위안화를 풀어버리는 방법. 근데 이렇게하면 환율조작국으로 의심받을 끈없는마스크 명맥 있음
  2. 이를 빠져나가고자 시중은행들을 시켜서 달러를 빨아들이는 방법이 있음. 근데 은행이 이거로 장난질 칠 고갱이 있으니 미불 지급준비금을 설정해서 방지.
  3. QDI는 나중에 기회되면 설명해주실 예정
Category: 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