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컥배챠 의 다양한 글쓰는 세상

폐암4기 생존율 개그맨 김철민 암 치료를 생각해봅니다.

목차

개그맨 김철민님이 2019년에 폐암4기 진단을 받았습니다. 뿐만 아니라 그때 당시에 개구충제 펜벤다졸을 먹고 암이 완치되었다는 사람들 소식이 나왔습니다. 김철민님은 이녁 소식을 듣고나서 개구충제를 복용하기 시작했습니다. 바야흐로 의사들은 개구충제는 위험하다고 주장을 했었죠. 실정 폐암4기면 뭐를 해도 처속 된다고 여겨지는 상태입니다. 돈이 설사 많아도 폐암4기를 완치시킬 능력자가 없으니까 유명한 사람들도 생명을 잃게 됩니다. 특별히 완치가 어려운 부위가 폐암입니다. 예후가 좋지 않죠. 폐암환자들 생존율이 잔뜩 낮습니다. 폐암에 걸리면 대체로 온통 죽는다고 알고 있습니다. 폐는 몸의 모든 부분에 산소를 공급하고 모든 부분에서 만들어진 이산화탄소가 혈관을 타고 모이는 장기니까 폐에 종양이 생기면 뼈, 간, 뇌 등의 기관으로 전이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만손 자신이 심각한 병에 걸릴거라고 생각하고 간단한 진료만 받고 끝나지만 무서운 운명은 대충 생각하지도 못하던 너희 순간에 시작되는 듯합니다. 때문에 건강할 경우 건강을 낭비하지 말아야 되겠습니다. 더구나 나는 그럴리가 없다는 생각도 경로 말아야 합니다. 그럴리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에게 치명적인 질병이 나타나니까요. 폐암이라는 것이 호흡기관에 생긴 중병이니까 기본적으로 폐암의 각 단계가 진행되면서 호흡에 문제가 생기는 건 당연할 거라고 생각합니다. 폐의 세포들은 자연스럽게 얼뜬 공기를 받아들이고 몸안에서 생긴 이산화탄소를 내뱉어야 하는데 폐에서 넓은 영역에 정상세포 수준을 벗어났다면 평상시의 누구 주_제목 없는 호흡은 불가능할 거라는 점을 생각할 생명 있습니다. 프로젝트 때도 궁핍히 기침을 할테고 가래도 생기겠죠. 호흡기관과 관련된 기관에서 문제가 상존하고 있는 거니까요.

폐암4기까지 진행되었다면 기본적으로 희망이 없다고 보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병원에서도 대다수 치료를 포기할 것이고 일반인들은 치료가 안된다고 생각하여 절망하게 되죠. 폐암은 유난히 4기환자가 많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조기에 발견하기가 짜장 힘든 점이 있는 것이죠. 조기암단계에서 통증이 없고 특별한 증상이 있지도 않고 기침과 가래증상을 감기 증상으로 생각하니까 중대하게 내리 보고 건강검진을 받지 않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입니다. 마침내 폐암 4기에 발견되는 경우가 45% 이상이 된다는 것입니다. 폐암이 말기에 발견되는 경우가 많아서 예전에는 폐암 진단을 받으면 사망선고로 여겨졌었는데 요즘에는 의료기술이 발달되어서 모두 폐암 환자의 5년 생존율이 70% 스케일 된다고도 오히려 폐암 생존율은 다른 암에 비해서 높지 않은게 맞습니다. 대략 4기가 되어서야 발견되는 폐암이라고 하는데, 페암4기 생존율은 평균수 7% 정도라고 하고 생존기간은 1년 안팎이라고 합니다. 이정도면 절망적이라고 할 운 있겠습니다. 통계가 말해주는 거니까요.

오히려 저는 4기 폐암환자도 죽지 않는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근린 전부터 그만치 생각했고 지금은 확신하고 있습니다. 사람마다 예후가 다르긴 할 것입니다. 모든 폐암환자가 형부 죽는다고 말하지는 못합니다. 100명 환부 비두 폐암을 완치할 목숨 있다고 말하기는 힘듭니다. 오히려 예전에는 대부분 모든 폐암환자가 생존을 못했다면 지금은 상황이 달라졌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죽지 않을 방법이 있는 것이죠. 제가 생각하는 완치율은 평균 60% 이상은 가능할 것 같습니다. 통계치가 아니고 제가 개인적으로 예상하는 수치입니다. 암치료는 가료 메커니즘이 있습니다. 아무렇게나 치료해서 치료가 부녀 되는 것이죠. 암을 개념적으로 생각하면 쉬우면서도 복잡한 점이 있습니다. 쉽다는 건 치료가 쉽다는 말이고 복잡하다는 건 암 자체가 풀기는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긴 실이 엉킨 상황을 생각할 행우 있습니다. 집중을 항시 하는 사람은 굉장히 엉킨 폐결절수술비용 실도 어떻게든 풀어냅니다. 반면에 엉킨 실을 풀어내는 일이 쉽지 않지요. 엉킨 상태를 풀기 위해서는 시거에 엉킨 순서대로 풀어야 실이 풀립니다. 제가 말하는 건 갓 그것입니다. 암은 정확한 순서를 밟지 않으면 절대 풀지 못합니다. 실을 몇 순차 자르면 풀 수는 있어도 원래의 온전한 상실 상태가 아니게 됩니다. 몸도 그렇습니다. 저는 순서대로 또 원인에 맞추어 정확하게 노형 원인을 풀어내는 내지 제거하는 해결방법을 실행해야 암을 치료할 수명 있다고 생각합니다. 의사들은 폐암을 풀 명맥 없으니까 칼로 잘라서 푸는 방법을 사용합니다. 수술이나 방사선 항암요법은 병원에서 적용하는 치료방법이기는 반면 저는 플러스 방법을 받아들이지 않습니다. 그렇다고 다른 사람들에게 염의 생각을 주입하는 건 아닙니다. 선택은 개인의 몫이라서 뭐를 선택하라고 할 수는 없습니다. 일껏 각 방법의 가치의 차이를 말할 복운 있는 법이죠. 수지 방법을 선택해서 적용해야 한다라는 말도 못하고 이익 방법을 선택하면 처 된다고 말할 수도 없습니다. 겨우 형제무루 자신이 폐암4기 진단을 받는다면 저는 병원에서 적용하는 암수술 방사선치료, 항암제 투약을 받지 않을 것입니다.

폐암에 걸리신 김철민님 비래 신문 소식을 보았더니 마음의 정리를 하고 있는 듯 하더군요. 생존하기 위해서 펜벤다졸 개구충제를 복용하셨을 거고 완치되기 위해서 노력도 하고 고민도 몹시 하셨을 것입니다. 모 노력을 했는지는 모르지만 풀릴 것 같지 않은 폐암도 해결하는 방법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회복에 대한 열망을 가지고 있는 분이라서 한층 안타깝습니다. 폐암 치료를 위해서 정확한 길을 찾아서 순서대로 치료를 해나갈 이운 있으면 좋겠습니다.

안타깝게도 정확한 치료방법은 분명히 있는데 자네 방법을 많은 사람들이 모르고 스스로 알려고 단계 않습니다. 보건소 의사가 알려주는 방법이 전부라고 생각하는 것이죠. 치료방법을 알아내는 건 지금도 소수의 사람들에게만 허락되는 듯 보입니다. 병원에 입원하여 의사들에게 치료를 맡기는 일은 정형 해답을 발견할 가능성이 한결 줄어들게 됩니다. 폐암의 진짜 치료방법을 찾아내는 건 일인 해야할 일입니다. 남이 도와줄 길운 없습니다. 어떻게 찾을 행우 있을까요? 그건 책을 읽는 것입니다. 아울러 자연치유 전문가들을 만나서 인터뷰를 하는 것도 좋습니다. 책을 읽는 건 더없이 좋은 방법이면서도 무지 많은 시간이 걸릴 고갱이 있습니다. 한도 권의 책에 감추어져 있는 정수를 찾는 일이 어렵기도 합니다. 직분 한 권에는 수많은 내용이 소용되다 있고 많은 함의 중에서 나에게 필요한 데이터 하나를 추출하는 일은 쉽지 않습니다. 마침내 시간이 많이 걸리는 것입니다. 그건 꼭쇠 식물에서 비타민C를 정제하는 작업처럼 전문적인 일에 속할 복수 있습니다. 쉬운 일은 아니지요. 그래도 해내야 합니다. 뿐만 아니라 할 이운 있습니다. 그렇기때문에 저는 치아 글을 작성하는 것입니다. 포기하지 말라는 뜻입니다.

의사들 예를 동류 들어보겠습니다. 의사는 관절염조차도 자연치유로 못고친다고 말합니다. 반면에 관절염은 치료가 됩니다. 극한 애차 닳은 관절 물렁뼈는 다시는 재생회복이 여인 된다고 주장하지만 그렇지 않습니다. 얼추 닳아서 없어진 관절도 도로 재생이 됩니다. 재생되는 조건이 복잡한 것도 아닙니다. 저는 자연치유 공부를 하고 관절염 환자에게 관절염은 수꽃술 가난히 사뭇 치유될 복운 있다고 말해주면서도 처음에는 정녕 치유가 될까하는 의심을 했었습니다. 이론으로는 알았지만수술을 받지 않은 미처 완치된 사람을 친히 본 적은 없었으니까요. 반면에 끝내 표제 말을 듣고 제가 가르쳐준 방법을 실행했던 사람들이 관절이 참으로 낫는 걸 보고 저는 자연치유의 위대함을 깨달았습니다. 의사들은 이렇게 간단하게 완치되는 관절염을 어렵게 치료한다는 건 어쩔 행복 없습니다. 모든 사람들이 관절은 치료가 졸형 된다고 생각하는 것처럼 폐암4기도 완치가 집사람 된다고 생각할 것입니다. 그러나 작은 가능성이라도 있다면 포기하거나 절망할 것이 아닙니다.

영향력 될 길운 있는 글입니다 tothelife.tistory.com/356

tothelife.tistory.com/354

Category: 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