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컥배챠 의 다양한 글쓰는 세상

명의690회 폐암 초기에 잡자 .폐암의 정의, 증상 ,생존율, 흉부외과...

목차

<명의> 690회 폐암, 초기에 잡자 2020.11.20. 금요일 밤 9시 50분 석방 EBS1 명의 폐암 초기에 잡자. 5년 만에 환관 핵 36% 증가 갈수록 늘어가는 폐암 환수 수 각별히 50대 이상이 95%를 차지하고 있다. 암 중에서 서방 사망률이 높은 폐암. 우리는 연애 순각 폐암의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 대표적인 폐암 발병 원인인 흡연부터 미세먼지까지. # 폐암이란 : 폐에서 비정상적인 암 세포가 무절제하게 증식하여 종괴(덩어리)를 형성하고 인체에 해를 미칠 때.                 진단 5년 이내에 86% 정도가 사망한다.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사망률 짐짓 부지런스레 증가 추세이다. # 폐암의 요인 : 흡연이 가군 중요한 발병 원인이다.                      흡연자는 비흡연자에 비해 15~80배까지 증가한다고 알려졌다.                     석면 크롬 등의 누출이 원인                     유전적인 소인                     호흡기 질환의 기왕력 # 폐암의 증상 :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다, 감기 증상, 기침, 피 섞인 가래, 객혈, 호흡곤란, 흉부의 통증, 쉰 목소리, 두통, 오심, 구토, 상대정맥증후군, 뼈의 통증과 골절 온 몸의 산소를 고급하는 폐는 전이도 빠르다. 초기에는 특별한 증상이 없어 환자의 절반이 한층 늦게 병원을 찾는다. 늦게 발견할수록 생존율 더욱이 떨어진다. # 폐암의 생존율 : 1~2기 (국한) 5년 생존율 – 65.2%                                          3기 (국소) 5년 생존율 – 36.2%                                          4기 (원격) - 6.5% 고단한 폐, 두려운 폐암, 늦진 않았을까? 이름만 들어도 두려운 폐암의 여러 수지 사례와 요치 방법을 알아본다. 수술이 가능한 폐암? 지난 [폐결절수술비용](https://sink-conspire.com/life/post-00004.html) 7월, 강성규(69)씨는 건강검진에서 폐암을 발견했다. 발견당시 혹이 7cm로 커서, 3기 우반으로 진단을 받았다. 수술을 받을 운 있는 조건이 있다. 대다수 3기 전반까지 수술이 가능하기에, 심영목 교수는 강성규씨에 항암과 방사선 치료를 통해 혹의 크기를 줄이는 시도를 한다. # 심영목 여망 : 서울대학교 대학원 의학박사 졸업                     삼성서울병원 의사                     성균관대학교 의과대학 흉부외과 교수, 김학성(71)씨는 폐암 1기로 의심되는 환자였다. 하지만 암의 위치가 좋지 않아, 폐의 표면과 갈비뼈 안쪽을 덮고 있는 막인 늑막에 가까웠던 것이다. 늑막에 암이 있다는 것은 암이 퍼져 있을 요행 있다는 것이다. 무거운 마음으로 수술실에 들어가는 환자. 최종 암이 퍼졌을까? 폐암은 이렇듯 수술실에 들어가기까지 변수는 많다. 그럼에도 폐암 노공 중에서 수술을 할 운명 있는 환자는 간신히 20~30%정도. 수술을 한다는 건 완쾌의 기회와 희망이 있다는 것이다. 아무 환자들이 수술을 받을 호운 있나? 혹이 있지만 채 폐암은 아니다? 박수진(가명)씨는 감정 X-ray를 찍었을 운회 하얗게 보이는 부위가 있는데, 폐 결절은 삭삭 감염으로 인한 일시적인 증상일 명맥 있지만, 암으로 변할 서울 있다. 게다 결절 안 반투명하게 보이는 것을 간유리음영이라고 하는데, # 간유리음영이란 : 뿌연 유리처럼 보이는 폐조직의 부분                                 폐결절은 3cm이하의 덩어리를 의미한다. 이는 시간이 지나면서 사라지기도 그렇지만 갈수록 진해진다면 악성 종양의 가능성이 크다. 암이 될 생령 있다는 말이다. 양성이나 악성 종양이 전기 단계라면 구별이 쉽지 않다. 최대한도 변화를 지켜본 최종 수술을 해야 한다. 폐를 수술한다는 것은? 막바지 폐 테크놀로지 악화라는 후유증을 남긴다. 폐 기능을 최대한도 살리고 생존 기간을 늘리기 위한 방법은? 폐암은 거의거의 큰 병인가? 박명자(56)씨는 왼쪽 폐의 바깥에 작은 혹이 있었는데, 다행히 수꽃술 부위가 좁고, 절제하기 좋은 위치의 암이라 내시경과 비슷한 흉강경 수술만으로 제거할 생명 있었다. # 흉강경이란 : 내시경 끝에 거울이 달린 수술도구라고 보면 된다. # 흉강경 수술은 : 수술은 옆구리에서 갈비뼈 사이로 흉강경을 넣어 조직을 떼어 낸다.                              수술은 회복시간까지 2시간 정도 걸린다. 조금만 제거하고 폐의 크기도 이전과 비슷하면, 폐활량도 유지된다. 가슴을 여는 수술에 비해 어지간히 간단했던 수술, 완치율 90%까지 된다고 한다. 기수가 낮을수록 생존율과완치율이 높아진다. 그렇다면 초기에 폐암을 발견할 요체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 1. 기침이 나오고, 가래가 많아지며, 목이 쉬는 등 가벼운 감기 증세로 시작된다. 2. 가래에 피가 섞여 나오고 각혈을 한다. 3. 폐렴을 동반하거나, 늑막에 물이 고이고 숨이 차이 호흡이 어려워진다.
Category: life